default_setNet1_2

충남교육청, 현장체험학습 담당자 및 수학여행지원단 협의회 개최

기사승인 2017.03.20  

공유
default_news_ad1

- 중국 수학여행 취소 및 안전하고 청렴한 수학여행 다짐

   
 

[충청신문=내포] 지정임 기자 = 충남도교육청은 사드 배치문제로 한국과 중국 간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만일의 불상사를 대비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중국지역으로 수학여행을 가려던 학교 20곳의 일정을 취소하고 장소를 변경키로 했다.

아울러 하반기에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경우 같은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지난 17일 현장체험학습 담당자 및 수학여행지원단 협의회를 갖고 이 같은 입장을 정리했다.

도내에서는 초중고 250개교가 상반기 4~5월에 수학여행 등 현장체험학습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중 20곳이 중국으로 갈 예정이었다.

이날 협의회에서 도교육청은 지난해 현장체험학습 운영 중 안전사고 없이 청렴하게 운영한데 이어 올해도 안전하고 교육적이고 청렴한 현장체험학습을 운영하자고 결의했다.

이를 위해 계약단계에서 버스업체나 식당, 숙박업체 등에 대한 투명한 계약운영을 하고, 소규모·테마형 수학여행 실시, 버스 이용 시 기사의 음주 감지와 전원 안전벨트 착용, 일몰 후 버스 운행 금지, 버스 안전책임관 지정 등 안전운행을 위한 만반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우길동 체육인성건강과장은 “수학여행, 수련활동 등 현장체험학습은 먼 훗날 학생들이 학교생활을 기억할 때 제일 인상 깊게 떠오르는 교육과정”이라며 “어려움이 있더라도 학교 교직원들이 소명의식을 갖고 안전하고 교육적인 수학여행 운영을 위해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지정임 기자 jji2516@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