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AI 125일만에 ‘종료’…가금류 392만마리 살처분

기사승인 2017.03.21  

공유
default_news_ad1

- 진천·음성 방역대 21일 해제…거점 소독소는 유지

   
 

충북의 조류인플루엔자(AI) 상황이 125일 만에 종료된다.

충북도는 20일 오후 방역협의회를 열어 진천과 음성지역의 AI 방역대 4곳에 대한 이동제한을 오는 21일자로 해제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16일 음성군 맹동면 육용 오리 농장에서 전국 첫 AI가 발생한 지 125일 만이다.

충북에서 AI는 음성을 시작으로 진천, 청주, 괴산, 충주, 옥천 등 6개 시·군 85개 농가로 빠르게 퍼져 108개 농가 가금류 392만 마리(닭 222만 마리, 오리 77만 마리, 메추리 93만 마리)가 살처분됐다.

이 가운데 오리와 닭 276만4천여 마리를 살처분한 음성군이 가장 큰 피해를 당했다.

AI발생 이후 충북에서는 14곳이 방역대로 묶여 있었으나 지난해 12월 29일 이후 AI가 더는 발생하지 않으면서 청주 북이, 충주 방역대와 옥천, 청주 오송, 괴산 방역대 등 10곳은 각각 지난달 7일과 24일 이동제한이 해제됐다.

AI가 집중적으로 발생한 진천과 음성의 4개 방역대도 지난달 말과 이달 초를 전후해 풀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환경검사에서 3곳의 AI 발생농장이 바이러스 양성반응을 보여 이동제한 해제가 늦춰졌다.

지난 주말까지 실시한 이들 농장이 추가 검사에서 AI 바이러스 음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충북 도내 전역의 이동제한이 이번에 풀리게 됐다.

이제 충북에서는 오리나 닭의 사육이 가능하고, 이동에도 큰 제한이 없다.

하지만 AI 발생농가는 21일간의 입식 시험과 환경검사 등을 거쳐 가금류를 사육할 수 있다. AI가 발생하지 않은 농가도 방역 당국의 사전 승인을 거쳐 오리나 닭을 입식하게 된다.

또 방역 당국은 지난 19일 충남 논산시의 산란계 농장에서 AI 이상징후가 발생하는 등 전국적으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해 10만 마리 이상의 산란계 사육 농장 앞의 초소는 그대로 운영하고, 계란도 소독 등을 거쳐 반출하도록 했다.

충북 도내 33곳의 거점 소독소도 당분간 운영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AI가 완전히 소멸하지 않은 상태여서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충북 전역의 방역대와 이동제한이 해제됐으나 축산 농가 방역 체계는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