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교육청, 특수학교 자유학기제 전면 시행

기사승인 2017.03.2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대전] 강주희 기자 = 대전시교육청은 지역내 5개 특수학교(중학교 20개 학급, 121명)를 대상으로 2017학년도 특수학교 자유학기제를 전면 시행하고 8200만원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자유학기제 대상 특수학교는 대전가원학교, 대전원명학교, 대전성세재활학교, 대전맹학교, 대전혜광학교 등이다.

대전원명학교는 중학교 1, 2학년 43명을 대상으로 2학기에 공통교육과정과 기본교육과정을 병행해 실시하고, 대전맹학교는 중학교 1, 2학년 학기별로 나눠 운영한다.

중도·중복장애 학생이 포함된 3개 특수학교는 생활기능을 포함한 중학교 자유학기제 교육과정을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과 연계해 170시간 이상 편성·운영한다.

시교육청은 1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지원단을 구성해 자유학기제 운영을 돕고, 교사 자율 동아리 운영으로 학생들의 진로탐색 활동, 주제선택활동, 예·체능활동, 동아리활동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설동호 대전교육감은 "특수학교 자유학기제 전면 시행은 특수교육대상학생만이 갖고 있는 창의적 잠재능력을 개발해 꿈과 끼를 키우는 교육활동으로 이후 찾아가는 진로체험버스 운영, 좋은인재기르기협력단과의 연계 등으로 특수학교 자유학기제의 성공적 안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주희 기자 kjh80@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