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권선택대전시장,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선제적 대응

기사승인 2017.05.17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신문=대전] 김다해 기자 = 권선택 대전시장이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에 포함된 9개의 대전지역 공약 실행을 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권 시장은 16일 시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19대 대선 이후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채택된 대선공약이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선제적인 대응으로 공약을 조기에 구체화·실행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 지역 대선공약 확정 사업은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 ▲국립 어린이 재활병원 건립 ▲대전의료원 설립 ▲옛 충남도청 이전부지 조기 활용 ▲대전 외곽순환도로 교통망 구축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조기 착공 ▲대전교도소 이전 ▲월평동 화상경마장 외곽 이전 ▲원자력의학원 건립 경제, 복지, 도시, 교통 4개 분야 9개이다.

예산은 약 3조 3318원으로 국비 2조 1596억원(65%), 시비 1조 1722억원(35%)이 소요된다.

시는 새 정부가 대통령 직속 국가기획위원회(가칭)를 설치해 공역을 국정 과제화를 추진하는 만큼 국가기획위원회 운영 동향을 파악하고 지자체·기업·시민단체와 지역공약이행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공약이 국정과제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안이다.

특히 시는 핵심 공약인 ‘4차 산업 혁명 특별시 육성’과 관련해 이달 중으로 ‘4차 산업혁명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오는 7월 중으로는 전담조직도 설치할 계획이다.

권 시장은 “대덕 특구, KAIST, 과학벨트 등 과학 인프라가 충분한 대전을 인근 충남·충북·세종과 연계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 거점으로 조성하겠다”며 “4차산업 혁명은 광주시는 문화융합형 중심도시, 경기도 남부는 4차산업 혁신클러스터를 만들겠다는 공약 등으로 경쟁 구도적인 측면에 있지만, 대전시는 4차 산업준비단을 2개를 만들어 조기에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시는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육성’을 위한 3대 전략으로 스마트 융복합 산업 육성, 지원 인프라 구축, 실증화 단지 조성 등을 내세웠다.

시는 스마트 융복합 산업 육성을 위해 유성구 대동·금탄동에 원천소재개발 센터 건립, 융복합 R&D 플라자 구축, 신동·둔곡에 유전자 의약 산업 허브 구축, 도룡동에 특수영상 산업생태계 조성, 안산동에 국방ICT첨단산업 육성시킬 계획이다.

또 지원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 도룡동에 대덕 특구 융합 공동연구센터와 연구소기업 종합센터, 대동·금탄동에 빅데이터(Big-Data) 서비스지원 센터 건립시킬 방안이다.

이와 함께 실증화 단지 조성을 위해 대덕 과학 문화센터를 시에서 매입해 ‘4차 산업혁명 체험·전시관’으로 리모델링하고 과학공원네거리~대덕과학문화센터를 잇는 1.5km의 대덕대로 변 좌·우측 보도에 AR 시내버스 정류장, 스마트 쓰레기통, 스마트 가로등 등 스마트 스트리트로 조성시킬 계획이다.

권 시장은 “새 정부가 인수위 없이 국정에 곧바로 돌입해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는 상황에서 시정의 전반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며 “시정이 국정과 함께하는 동조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다해 기자 dahae@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