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비리 의혹 청주시의원 교육공로상…학부모단체 반발

기사승인 2017.05.1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충북교원단체총연합회가 스승의 날을 맞아 비리 의혹이 제기된 청주시의원에게 공로상을 수여한 것을 두고 지역 학부모단체 관계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청주시학교학부모연합회(이하 학부모연합회) 전 임원진이라고 밝힌 이들은 17일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북 교총은 비리 의혹이 있는 청주시의원 교육공로상 시상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충북교총의 위상과 공신력을 봤을 때 교육공로상 수상자는 공적이 뚜렷하고 신망이 있는 인물로 선정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상 의원은 과거 학부모연합회 회장으로 재직하면서 바자회 수익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그는 자신과 관련된 기사를 무마하기 위해 기자에게 돈 봉투를 건넨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이 진행 중”이라며 “도대체 어떤 점이 교육계에 헌신하고 공헌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충북교총 관계자는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