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교육청, 일반고 지원금 20억 5300만원 교부

기사승인 2017.05.1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대전] 강주희 기자 = 대전시교육청은 일반고 교육역량 신장을 위해 38개교에 20억 5300만원을 교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보다 3억원이 증액된 것으로 일반고의 근본적 변화를 위해 학생 참여형 수업 중심의 교실수업 개선, 학생들 과목 선택권 확대, 학생 적성과 흥미를 고려한 맞춤형 진로프로그램 운영에 중점을 두고 사용된다.

특히 시교육청은 학생 중심의 교실수업 개선으로 배움이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수업탐구 교사공동체 '다락방' 58개팀에 팀당 200만원씩 총 1억 1600만원을 추가 지원, 교사들 스스로 자신들의 수업을 성찰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학생들의 과목 선택권을 최대한 보장해 주기 위해 '진로집중과정 및 교과중점학교'를 확대 운영한다.

또 학교간 교육과정을 협력해 운영하는 공동교육과정을 2개교에서 20개교로 확대, 학교 사정 때문에 개설되지 않은 전공과목 심화학습을 인근 학교에서 하도록 하고 있다.

학생 소질과 적성에 따른 맞춤형 진로프로그램 내실화를 위해 교과 수업과 창의학습동아리 활동을 연계한 '교과데이', 가족공동체와 친구공동체, 동아리 등 다양한 공동체 활동을 활성화하는 '공동체의 날', 대학 학과나 동아리를 체험할 수 있는 '지역대학 연계 진로체험 프로그램'등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이해용 대전교육청 중등교육과장 "특수목적고와 자율형 공립고에 비해 상대적으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일반고가 '고교 교육력 제고 지원금'으로 내실 있는 교육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일반고 교육력 제고를 위한 지원체제를 상시 운영, 대전교육 성공시대를 이끌어가는 선도적 역할을 담당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주희 기자 kjh80@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