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 '첫 삽'

기사승인 2017.05.1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청

[충청신문=대전] 박희석 기자 =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사업이 첫발을 내디뎠다.

대전시는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사업이 올해 3월 행정자치부의 중앙투자심사 통과 이후, 4월 최초 투입 예산 10억 원을 편성했으며, 지난 15일 건설공사기본계획을 고시하고 사업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유성구 도룡동 대전무역전시관 터에 총사업비 954억 원을 들여 연면적 4만970㎡의 지상2층, 지하2층 전시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현재 대전무역전시관은 지난 1993년 대전엑스포 당시 지어진 창고형 임시건물로 시설이 낡아 모두 철거하고 대규모 다목적 전시장을 새로 건립하게 된다.

시는 이번 고시를 시작으로 상반기 중 공사수행방식을 결정하고 내년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치는데 이어 2019년 착공,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정재용 시 국제협력담당관은 “이번 건립사업으로 기존의 회의시설인 대전컨벤션센터(DCC)와 더불어 중부권 최대의 마이스(MICE)산업 인프라를 갖추게 될 것”이라며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절차 이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희석 기자 news25@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