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장기 도시발전 방향 새로 구상

기사승인 2017.05.1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청

[충청신문=대전] 김다해 기자 = 대전시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도래와 새 정부 출범에 발맞춰 새로운 대전의 미래상과 발전전략을 담기 위해 지난 2013년 수립된‘2030년 대전 도시기본계획’에 대한 변경 검토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도시기본계획은 ‘국토의 계획과 이용에 관한 법률’에서 정한 도시 계획상 최상위 법정계획으로 도시 관리의 원칙과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종합계획이자 정책계획이다.

시는 최근의 도시계획 트렌드와 변화된 도시여건을 모니터링하고 토지이용, 교통, 주택 등 공간적·물리적 환경 외에 인구, 산업, 복지 등 사회·경제적 환경 등 도시 전 분야에 대해 대전의 도시관리 방향과 성장전략을 새롭게 구상할 계획이다.

또 새 정부 출범으로 가시화 되는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 조성과 중부권 원자력의학원, 대전의료원, 국립어린이 재활병원 설립, 옛 충남도청 이전부지 활용, 대전권 순환교통망 구축과 도시철도 2호선(트램) 건설계획, 대전교도소 이전 등을 반영해 대전의 현안사업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앞으로 대전의 미래청사진인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데 있어 시민참여와 계획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시민 모두가 관심을 갖고 참여할 수 있도록 계획수립 단계부터 다양한 참여방법을 모색할 계획이다.

신성호 시 도시주택 국장은 “이번 도시기본계획 변경 추진을 계기로 대전의 미래상과 발전전략을 구상하는 한편 대전의 대선 공약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시민과 공감하는 도시계획이 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다해 기자 dahae@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