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8·2 대책 후 세종시 분양권 급매물 ‘봇물’

기사승인 2017.08.07  

공유
default_news_ad1

- 프리미엄 최대 7천만원 떨어져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세종] 정완영 기자 =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세종시에서 아파트 급매물이 쏟아지고 있다. 정부 대책이 벌써 효과를 거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6일 인터넷 포털사이트 부동산 코너에 올라온 세종시 아파트 매물을 보면 입주를 앞둔 분양권을 중심으로 가격을 낮춘 매물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오는 10월 입주하는 소담동(3-3생활권) 전용면적 59㎡ A 아파트(3층)의 경우 2주 전 프리미엄(웃돈)이 1억3000만원(저층 기준)까지 올랐지만, 현재 7000만원까지 떨어진 매물이 나왔다.

내년 3월 입주 예정인 다정동(2-1생활권)에서는 전용면적 84㎡ B아파트 분양권(20층)이 4억원에 나왔다.

이 아파트 웃돈은 1억5000만원까지 올랐지만, 이날 기준 9700만원으로 5000만원 넘게 떨어졌다.

다정동 전용면적 75㎡ C아파트(21층) 웃돈이 1억2000만원에서 9000만원으로 하락했고, 대평동(3-1생활권) 전용면적 79㎡ D아파트(6층)도 1억2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떨어졌다.

오는 10월 입주하는 보람동 전용면적 59㎡ E아파트 분양권(25층)도 웃돈이 1억1000만원으로 하루 만에 3000만원 떨어졌다.

기존에 지어진 단지의 경우 아직 관망세가 우세한 반면 분양권의 경우 가격이 내려간 매물이 많이 눈에 띄었다.

분양권 전매 시 내년부터 보유 기간과 상관없이 50%로 상향된 양도소득세가 적용되는 만큼 세 부담 강화 전에 정리하려는 물건이 나오는 것으로 분석된다.

세종시는 월세 수요가 적은 데다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이 51%(KB국민은행 집계, 7월 기준)로 전국 평균(75.3%)보다 크게 낮아 다주택자로서는 보유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게다가 다주택자에 대한 국세청의 세무조사, 보유세 인상 카드 등이 남아있는 만큼 이런 경향은 앞으로 더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당장 오는 10월 입주를 앞둔 아파트의 경우 분양받은 시내 다른 아파트를 팔거나 다른 지역에 있는 주택을 매매하려고 헐값에 내놓는 경우가 있고, 기존 단지보다는 분양권을 중심으로 매물이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시에는 그동안 분양권 전매를 통해 시세 차익을 노리려는 '단타족'들이 몰리면서 웃돈이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금강 이남 지역 아파트를 중심으로 3억원 넘게 웃돈이 올랐으며, 전용면적 59㎡ 소형 평형 아파트도 웃돈이 1억5천만원까지 형성되는 등 단기간 가격이 급등했다.

지난 6·19 대책에 의해 청약조정 대상지역인 세종시에 대한 대출 규제 조치가 강화됐지만 이마저도 5억원이 넘는 주택을 매입하는 경우에만 적용돼 대부분의 공동주택 가격이 5억원 이하인 세종시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었다.

이번에는 세종시가 '부동산 규제 종합선물세트'라 불릴 만큼 강도 높은 규제인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으로 동시에 지정되면서 제대로 약발이 먹힌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정부부처 추가 이전과 국회 분원 이전 등 개발 호재를 앞둔 만큼 집값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겠지만, 부동산 거품이 빠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