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자 11일부터 재공모

기사승인 2017.08.11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신문=대전] 박희석 기자 = 대전도시공사는 오는 25일 까지 사업설명회를 거쳐 12월 8일에 제안서 접수를 마감한다.

10일 대전도시공사는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에 건실한 기업의 참여를 유인하기 위한 사업성제고 방안을 마련해 대전시와 협의를 마치고 민간사업자 재공모 공고를 도시공사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건축관련 규제를 크게 줄여 건폐율은 당초 60%이하에서 70%이하로, 용적률과 층수도 각각 9층이하(500%)에서 10층이하(600%)로 완화했다.

또 터미널 조성원가에 반영됐던 터미널 진입도로 개설은 시가 재정사업으로 진행한다는 점을 명시했다.

그 동안 토지가격이 인상됐음에도 터미널용지는 인상폭을 최소화해 조성원가 이하로 공급해 사업자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이와함께 KB증권 탈퇴로 문제가 됐던 컨소시엄 구성원은 최대출자를 제외한 구성원 변경을 허용해 돌발적 상황 발생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해졌다.

또 우선협상자 선정 후 40일 이내였던 협약 체결기한을 60일 이내로 연장했고, 1회에 한해 10일 이내에서 연장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책임성있는 사업추진을 위해 민간사업자가 협약체결 후 기한내에 사업착수를 안할 경우 2년간 도시공사 사업에 입찰참여를 제한하는 조건도 추가했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사업성을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이 공모안에 담겨있어 건실한 사업자가 제안서를 제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희석 기자 news25@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