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시민이 행복한 주차관리 종합대책 추진

기사승인 2017.08.11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신문=대전] 김다해 기자 = 대전시가 주차난 해소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는 ‘주차관리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시민 주도형 주차관리 종합대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대전시 주차면수는 68만 3000면으로 전체 자동차 수의 105.45%를 차지하고 있다.

대전시의 주차장 확보율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시민들이 느끼는 주차환경은 여전히 개선되지 못하고 있어 주차문제가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불편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시는 2021년까지 총 79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차관리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주차관리 기본계획은 공급관리, 수요관리, 문화개선, 단속강화 등 4대 분야 24개 장·단기 추진과제를 담고 있다.

공급관리 대책은 막대한 재정 투자를 통한 신규 주차장 공급이 아닌 기존 주차장의 개방과 공유를 통한 실질적인 주차공간을 확대한다.

이에 따라 시는 주차장 대부분(93%)을 차지하는 부설주차장에 대한 전수조사와 관리·감독을 강화해 제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정상화하고, 공공청사와 교회, 은행, 민간기업체, 공동주택 등의 부설주차장을 유휴시간대에 개방할 계획이다.

또 주택가 주차환경개선을 위해 기존 추진했던 노외주차장 조성사업, 내 집 주차장 갖기, 공동주택 주차장 확충, 자투리땅(공한지) 임시 주차장 조성, 노상주차장 설치, 화물차 공영차고지 조성사업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수요관리 대책은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존 주차장의 이용률과 회전율을 높이고 도심지 차량 유입을 억제할 수 있는 스마트한 주차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시는 주기적인 주차장 수급실태조사를 통해 주차관리를 위한 기초 DB를 구축하고 실시간 주차정보시스템 구축, 무인 주차관제시설 도입으로 주차 편의 도모한다.

또 주차장 유료화 확대, 주차요금 탄력적 조정, 주차 예약제 도입 등으로 도심 혼잡지역의 승용차 과다 유입을 방지하고 대중교통 이용유도로 교통혼잡을 최소화시킬 방침이다.

주차 문화개선을 위해서는 관주도의 계도나 단속이 아닌 소통과 참여를 통한 시민주도형 주차문화개선 운동을 추진해 선진주차문화를 정착시킬 계획이다.

시는 단속 차량, CCTV 활용 등 장비를 통한 단속 강화, 시민신고 활성화, 시·구·경찰 협업을 통한 상시 단속체계 구축을 통한 공정하고 효율적인 단속을 시행한다.

김다해 기자 dahae@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