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간 끌기로 꼼수부리는 도의원 즉각 사퇴”

기사승인 2017.08.11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북시민단체, 도민 앞에서 사과하더니 뒤에서는 재심청구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0일 “‘물난리 외유’로 물의를 일으키고도 시간 끌기 꼼수를 부리는 김학철·박봉순·박한범 도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해 “이들 3명은 자신들을 제명한 자유한국당에 재심을 청구하는 등 자성 없이 도민 무시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연대회의는 “우리가 이들의 의원직 사퇴까지 강경하게 요구하는 것은 초유의 물난리 속에 지역주민의 안위보다는 위약금이 먼저인 지역대표를 심판하자는 것”이라며 “지역 정치의 격을 바닥으로 끌어 내린 이들에게 시민 혈세로 월급까지 주면서 지역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또 “국민 여론을 받들어 이들을 제명한 한국당은 재심청구를 즉각 기각하고, 도의회는 ‘레밍’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학철 의원의 위원회 이동을 중단하는 한편 문제의 의원 모두가 자진 사퇴하지 않을 땐 의회 차원에서 제명 처리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대회의는 이날 한국당 윤리위원장 앞으로 윤리위 개최 시기와 재심청구에 대한 기본 입장을 묻는 내용증명도 보냈다.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