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17청주공예비엔날레, 40일간 대향연 돌입

기사승인 2017.09.14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2017청주공예비엔날레가 13일 개막식을 갖고 40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이날 오후 2시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1층 상상마루에서 ‘공예,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개막식이 진행됐다.

개막식의 포문은 박영희 작곡가의 헌정곡으로 열었다.

이어 조직위원장 이승훈 청주시장이 개막 선언 후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장관, 이시종 충북도지사, 오제세 국회의원, 김양희 충청북도의회의장, 황영호 청주시의회의장 등이 축사를 진행했다.

이외에 토마스 리만(Thomas Lehmann) 주한 덴마크 대사, 리누스 폰 카스텔무르(Linus von Castelmur) 주한 스위스 대사 등 주요 내·외빈과 19개국의 기획전 참여 작가와 세계관 큐레이터, 공예 관련 전문가, 국내·외 예술인, 예술단체 회원,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여했다.

3층 세계관에서는 특별한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공연 감독인 신만식 감독, 안은호 감독, 조용주 감독이 공동으로 기획한 길라잡이 공연 형식으로 공예가 음악과 행위예술로 확장되어가는 과정을 참신하게 나타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4인의 작곡가와 6인의 행위예술가들이 세계관의 각 국가관에 전시된 작품에서 영감을 얻어 창작된 노래, 연극, 마임, 전통춤, 현대무용, 서예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독일관에는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최명훈 작곡가의 ‘왜곡된 파장’ 연주가 펼쳐졌다.

최명훈 작곡가는 1999년 안익태작곡상, 2008년 문화관광부 ‘오늘의 젊은 예술가(작곡가)상’을 받는 등 국내외에서 주목 받고 있다.

이어 핀란드-마임(조성진), 싱가포르-마임(양길호), 영국-전통 춤(김평호), 일본-바이올린연주(신만식 작곡, 이마리솔 연주), 스위스-현대무용(구서영), 이탈리아-서예(이동원), 몽골-현대무용(류명옥), 한국-현악 3중주(류재준 작곡, 백주영 바이올린, 이한나 비올라, 김민지 첼로) 등의 공연이 이어졌다.

개막식에 맞춰 기획전 참여 작가인 우지엔안(邬建安, Wu Jian'an)이 ‘청주 500번의 붓자국’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우지엔안은 2017베니스비엔날레 중국관의 대표 작가로, 시민 500명이 붓으로 칠한 한 장에 거대한 종이를 끊어지지 않게 잇고 잘라 만드는 ‘전지 기법’을 이용해 작품을 만들어냈다.

이번 퍼포먼스를 통해 창작된 작품은 기획전 섹션2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이승훈 청주시장은 “올해 비엔날레를 통해 어렵고 진부하게 느껴질 수 있는 공예를 보다 쉽고 흥미롭게 다가갈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전 세계가 공예로 하나 되는 축제의 장으로 펼쳐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