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로또 추첨’ 논란 청주 중학교 배정 방식 변경

기사승인 2017.10.12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아파트 밀집지역 위주로 민원이 반복됐던 청주시 중학교 신입생 배정 방법이 변경된다.

청주시교육지원청은 교육수요자 만족도 제고, 민원 예방 등을 위해 ‘중학교 신입생 배정방법 개선안’을 마련, 행정예고했다고 11일 밝혔다.

2018학년도부터 적용 예정인 개선안의 핵심은 1∼4학교군 중학교의 1지망 인원이 정원을 초과했을 경우 정원의 80%였던 근거리 순위 추첨 배정 비율을 90%로 늘리는 것이다.

시교육청은 학교 번호 2자리, 학급 번호 2자리, 출석 번호 2자리로 부여했던 지원자 개인 고유번호(6단위)도 학교 번호 2자리와 무작위 추첨번호 4자리로 바꾸기로 했다.

2017학년도까지 추첨 시작번호와 추첨 간격번호는 1∼10 사이의 수였다.

그러나 2018학년도부터는 ‘총지원자(입학대상자) 수를 중학교 지망별 지원자 수로 나눈 나머지’가 추첨= 시작번호가 되고, 추첨 간격번호는 10∼20 사이의 수가 된다.

기존 고유번호 부여와 추첨 방식은 1지망 인원이 매번 입학 정원을 초과한 아파트 밀집지역 중학교 위주로 많은 민원을 유발했다.

개발지구 내 중학교가, 이 학교가 주로 1근거리인 해당 지구 초등학교 졸업예정자들을 모두 수용하지 못한 데서 비롯된 문제다.

지난 1월 2017학년도 중학교 신입생 추첨배정에서는 대농지구 솔밭초 6학년 앞반 학생 대다수가 지구 내 솔밭중에 배정되고, 뒷반 학생들은 후순위 지망 학교로 밀리면서 불만이 폭주했다.

이는 공교롭게도 공개 추첨한 추첨 시작번호와 간격번호가 모두 1번이 나와 빚어진 일이지만, 솔밭중을 배정받지 못한 학부모들은 “비상식적인 배정이자 로또식 추첨”이라며 불만을 제기했고, 충북도의회도 시스템 개선을 촉구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일부 시스템 보완과 함께 학생들이 근거리 중학교에 최대한 많이 배정될 수 있도록 배정방법을 변경하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