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중구, 음식점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 안내활동 나서

기사승인 2017.10.1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대전] 김다해 기자 = 대전 중구는 오는 27일까지 재난배상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음식점에 대해 보험가입을 홍보한다.

재난배상 책임보험은 화재, 폭발, 붕괴로 인해 타인의 신체 또는 재산피해를 보상하는 보험으로 인명피해는 1인당 1억5000만원, 재산피해는 10억원까지 보상해주는 보험이다.

의무가입대상은 1층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중 100㎡ 이상인 업소와 1층이 아니더라도 다중이용시설에서 제외되는 100㎡이상의 음식점이며 중구 지역 내 461개 업소가 가입대상이다.

연간보험료는 2만원 정도로 연말까지 보험에 가입하지 않을 경우 최고 300만원 까지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재난배상 책임보험은 재난 안전관리 기본법령의 개정에 따라 지난 1월 8일부터 시행 중이며 이번 안내는 식품위생소비자감시원을 통해 현재까지 미가입한 음식점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구 관계자는 “이번 홍보활동으로 추후 보험을 가입하지 않아 과태료 처분받는 업소가 한 군데도 발생하지 않도록 독려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영업주들도 11월까지는 재난배상 책임보험에 가입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다해 기자 dahae@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