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충남교육청, "수능 마칠때까지 혼란 최소화"

기사승인 2017.11.1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대전·충남] 강주희·지정임 기자 = 대전·충남교육청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에 따른 학교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책을 마련했다.

대전시교육청은 수능연기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의 혼란과 불안감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능을 마칠 때까지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한다.

수능시험 문답지는 경찰청의 협조를 얻어 수능시험일까지 보관과 보안에 철저를 기하고 예측불가능한 지진에 대비해 시험장 학교와 비시험장 학교에 대한 학교별 시설물 긴급 특별안전점검을 하기로 했다.

박진규 대전교육청 시설과장은 "이번 지진으로 지역에서는 특별한 피해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대입 수능시험까지 연기된 상태에서 학생,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도록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도 16일 긴급 공지를 통해 수험생들이 마음을 가라앉히고 추가 학습계획을 세워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하고 학부모는 자녀 건강관리와 심리적 안정을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교직원에게는 학생들이 차분히 마무리 학습에 임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시험지를 보관하는 시·군 교육지원청과 시험장 운영 학교는 시험 당일까지 문제지 보안, 수험생 개인정보 유출 방지, 학교시설 안전 점검을 철저히 해달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과 김환식 부교육감은 이날 논산계룡교육지원청과 공주교육지원청 등 도내 시험지 보관 교육지원청을 잇달아 방문해 문제지 보안 대책을 협의하고 지역 경찰서의 협조를 구했다.

도교육청은 수능 연기에 따라 고3 학생들의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심할 것으로 보고 위(Wee) 센터 상담 직원과 충남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협조해 위기학생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수능 이후에도 많은 학생이 해방감이나 좌절감으로 크고 작은 사고에 연루될 가능성이 있어 오는 30일까지 충남도, 충남지방경찰청 117센터과 함께 '학생생활 종합지원반'을 설치, 운영하기로 했다.

강주희 기자 kjh80@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