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저임금 인상 연착륙에 최선"

기사승인 2018.01.1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생계형 적합업종을 법제화하고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과 같은 노동정책 변화에 대응해 정부·국회와 긴밀하게 소통해 보완대책을 마련 연착륙될 수 있도록 하겠다"

10일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인과 각계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인 '2018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최저임금 인상 등 관련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박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지방선거와 개헌 일정 등으로 사업환경에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며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이 새로운 환경에 효과적으로 적응하고 일자리 창출의 주역이 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적으로 중소기업이 혁신성장 할 수 있도록 대기업에 편중된 정책금융이 중소기업 위주로 전환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현장 중심으로 규제개혁 과제를 발굴하여 개선하고 내수기업이 해외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회장은 중소기업인들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꼽은 '호시우행'(호랑이처럼 보고 소처럼 간다)을 언급하며 "현재의 위기를 선제 투자와 경영 혁신의 기회로 삼아 중소기업이 자생력을 높인다면 변화의 시대에 혁신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