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건양대병원, 의료기기 개발 매칭 시스템 가동

기사승인 2018.01.12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대전] 박희석 기자 = 건양대병원 의료기기 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가 의료기기 제조기업과 의료인을 연결해주는 시스템을 본격 가동했다고 11일 밝혔다.

의료기기 중개센터는 의료기기 제조기업 및 의료기기 개발 관련 연구자들이 상호 밀접한 연구를 할 수 있도록 허브 역할을 수행하는 플랫폼이다.

건양대병원은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정을 받아 눈, 귀, 코, 목, 머리 분야 의료기기 개발의 중심축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의료기기 제조 기업들이 토로하는 어려움 중 하나는 개발 과정 중에 의료인이나 공학자의 자문과 지원이다. 신기술에 대한 임상데이터를 확보하거나 기술의 적정성 평가, 제품 테스트 등에는 의료기관의 도움이 절대적이기 때문이다.

건양대병원 의료기기 중개센터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매트릭스 매칭형 시스템(MMS)을 전격 가동했다. 이는 제조 기업에서 전문 의료인이나 공학자의 자문과 개발 협의를 원할 시 관련 분야 최고 적임자를 선별해 한 명 한 명 연결해주는 시스템이다.

건양대병원은 의료기기 중개센터를 통해 전문가와 연결이 되면 연구개발 과정에서 나타나는 문제점들에 대해 쉽고 빠르게 피드백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대성 센터장은 "의료기기 개발에 대한 아이디어만 있다면 의대 및 공대 교수와 만나서 협의할 수 있으며, 정부의 지정을 받은 중개센터인 만큼 각종 지원 혜택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석 기자 news25@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