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청지역 귀성 15일 · 귀경 16일 ‘정체’

기사승인 2018.02.1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국토청, 우회도로 지정·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 교통정체 예상 구간, 우회도로, 개통구간 안내도. 대전국토청 제공
[충청신문=대전] 장진웅 기자 = 설 기간 교통량 집중에 따라 우회도로 지정, 교통정보 제공 등 특별 교통 대책이 실시된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설 연휴 증가하는 교통 수요에 원활히 대처하기 위해 오는 14일부터 18일까지 우회도로 지정, 국도 준공 개통, 교통정보 제공 등 특별 교통 대책을 추진한다.

특히 이 기간 비상근무를 통해 교통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지·정체 예상 구간에는 우회도로 지정과 안내간판을 설치하는 등 더 안전하고 편안한 귀성길 조성에 나선다.

앞서 지난 명절 기간 지속적으로 교통정체가 발생한 국도17호선 청주-대전(25㎞), 국도45호선 아산-공주(33㎞) 구간에는 우회도로 안내표지판(14개소 22개)을 설치하고 안전시설 등에 대한 사전점검을 마쳤다.

충청지역 국도 교통량은 귀성은 15일 오전 7시부터 11시, 귀경은 1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 몰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전국토청은 교통량 분산을 위해 TBN 대전교통방송을 비롯해 인터넷·SNS·도로전광표지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한다.

더불어 국도 1·23호선과 정안IC-북천안IC, 국도 32·39호선과 당진IC-서평택IC 고속도로와 국도의 비교 소요시간도 교통정보와 함께 제공해 교통량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국도에 있는 도로전광표지(VMS)를 통해 사고·정체 등 전방 교통상황과 소요시간, 고속도로 교통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이밖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국가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ARS(국번없이 1333번), SNS 등을 통해서도 실시간 교통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대전국토청은 지난해 국도4호선 영동-추풍령(영동군 영동읍 부용리-영동읍 가리) 등 7개 구간 65㎞의 도로를 준공 개통해 이번 설 기간 교통정체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

대전국토청 관계자는 "설 연휴 많은 귀성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국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귀성객들께서도 교통법규 준수는 물론,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졸음·음주운전 안하기 등 교통사고 예방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