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외래 관광객 유치위해 인센티브 늘린다

기사승인 2018.03.14  

공유
default_news_ad1

- 외국인 및 수학여행단에 숙박비 지원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시가 2019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만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 홍보와 관광산업 활성화로 글로벌 관광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국내외 여행객 유치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하기로 했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체류 형 관광의 활성화를 위해 외국인 단체 관광객 10인 이상이 대전에서 1일 이상 숙박, 음식점 포함한 관광시설 2곳 이상 방문 시 관광객 유치 여행사에 지급하던 지원금을 기존 1인당 1만원에서 1인당 1만 5000원으로 상향 지원하며, 체류기간에 따라 최대 4만 5000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전을 찾는 내국인 수학여행단에 '과학의 도시이자 뿌리와 효가 살아 있는 도시'로서의 특성이 흥미를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인센티브도 규모에 따라 기존 최대 150만원에서 180만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외래 관광객들의 호응이 좋은‘전통시장 관광프로그램’은 외래 관광객을 30인 이상 모집해 전통시장에서 장보기 등으로 2시간 이상 체류하고, 관광지 1곳 이상을 방문하면 차량비용 1대당 30만원을 지원한다.

실제로 전통시장 관광 프로그램은 2시간 이상 체류하며 관광객들의 식사와 장보기 등이 실질적인 매출상승으로 이어져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가 좋은 상품이다.

외래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를 지원을 받고자 하는 여행사는 유치계획을 관광 7일전까지 대전관광협회에 제출해 협의하고, 관광을 마친 후 다음달 15일 이내 각종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전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이 색다른 대전을 체험하고 많은 것을 느끼며 만족한 관광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상품 개발과 예산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