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대학교병원,국가진단의학검사 2차 표준물질 생산기관 지정

기사승인 2018.03.14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신문=대전] 박희석 기자 = 충남대병원은 진단검사의학과 권계철 교수 연구팀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국가진단의학검사 2차 표준물질 생산기관’으로 지정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2년 ‘중성지방 표준물질 생산 및 표준검사실 운영지원’ 과제를 수행하면서 질병관리본부 내 표준검사실에 ID-GCMS (isotope dilution gas chromatography mass spectrometry)법을 이용한 중성지방 표준 측정방법을 성공적으로 도입해 정착시켰다.

그 결과 2016년부터 미국 CDC CRMLN (Cholesterol reference method laboratory network)으로부터 중성지방 측정에 대한 인증을 세계 표준검사실 중 최초로 획득하였고, 이로써 그 정확도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또 2016년 중성지방 측정 정확도를 확인하기 위해 필수 물질인 2차 표준물질을 생산해 검사실에 보급하고, 그 결과값을 통해 개별 검사실의 중성지방 측정 정확도를 검증할 수 있는 표준화사업을 시행, 국가 진단검사의학 표준화 체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했다.

권계철 교수는 “중성지방의 표준화를 위한 기본 요건들이 갖춰진 만큼 다른 검사 항목으로 표준화 도입을 확대해 국내 여러 검사에 대한 표준화의 기반을 더 공고히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설명) 충남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권계철 교수(가운데)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박희석 기자 news25@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