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자랑스런 영동인 임국희 씨, 세계인명사전 ‘마르퀴즈 후즈 후’ 등재

기사승인 2018.03.14  

공유
default_news_ad1

- 원자력발전소 중대사고 분야 몰두, 연구성과 세계가 인정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고장을 빛내고, 세계가 인정한 젊은 출향인이 있어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 근무하고 있는 임국희 씨(남·37·사진)

학창시절 영동읍 이수초등학교와 영동중학교를 거치고, KAIST 공학박사 학위까지 딴 지역 인재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원자력안전연구실 임국희 선임연구원은 세계 3대 인명사전 중의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 후’ 2018년 판에 등재됐다.

1899년 출간을 시작한 ‘마르퀴즈 후즈 후’는 미국 인명정보기관,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의 인명사전과 함께 세계 3대 인명사전의 하나로 꼽힌다.

매년 각 분야에서 우수한 업적을 보인 인사를 선정해 소개하고 있다.

임 연구원은 지난 2010년부터 국제과학논문 인용색인(SCI)급 국제학술지 및 학술대회를 통해 다수의 논문을 발표하는 등 활발한 연구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해 경수로 원전에 대한 중대사고 시 외벽냉각 및 원자로용기 하부헤드 파손 평가 등의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원자력발전소 중대사고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마르퀴즈 후즈 후에 등재되는 영예를 안았다.

현재 부친(임승빈·69)과 모친(이연옥·67) 모두 영동읍 회동리에 거주하고 있어 시간 날 때마다 영동을 오가며, 부모님의 안부를 살피고 영동의 매력을 지인들에게 알리는 데 여념이 없다.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