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검찰, 안 전 지사 도청 집무실·관사 압수수색

기사승인 2018.03.14  

공유
default_news_ad1
   
▲ 검찰 수사관들이 13일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사건 관련 도지사 관사에서 압수수색을 벌인후 관사를 나서고 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13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업무상위력에 의한 성폭행 협의 등으로 수사 중인 검찰이 안 전 지사의 집무실과 관사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검사 3명을 포함한 수사관 19명을 파견 오후 5시께 안 전 지사가 사용하던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과 관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앞서 검찰은 안 전 지사의 정무비서였던 김 씨의 고소장을 접수한 뒤 성폭행 장소로 의심되는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을 3차례 압수수색하고 안 전 지사에 대한 출국을 금지시켰다.

또 지난 9일 자진 출석한 안 전 지사와 고소인 신분인 김 씨에 대한 밤샘 조사를 펼쳤다.

이날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도지사 비서실 직원 등을 상대로 안 전 지사의 행적에 대해 물어보는가 한편 안 전 지사가 사용했던 컴퓨터 등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는 안 전 지사가 평소 지내던 관사의 CCTV영상을 확보했다.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