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천시, 결핵인식 개선에 앞장

기사승인 2018.03.15  

공유
default_news_ad1

- 결핵예방의 날 캠페인 개최

   
▲ 지난해 결핵의 날 캠페인 장면
[충청신문=제천] 조경현 기자 = 제천시보건소가 결핵 인식 개선과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한 캠페인을 개최한다.

시는 오는 23일 오후 2시 중앙로 차없는 거리에서 제8회 결핵예방의 날을 맞아 결핵 조기 퇴치 실현을 위한 가두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날 캠페인에는 보건소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여해 시민들에게 홍보물과 리플릿을 배부하며 결핵 예방과 관리의 중요성을 알린다.

또 결핵 예방 상담뿐 아니라 감염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해소를 위한 홍보도 진행해 더불어 사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결핵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기침예절 준수와 결핵검사 실천 등 결핵 바로 알기에 대한 인식 개선과 사회적 분위기 조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2주 이상 기침, 발열, 수면 중 식은 땀 등의 증상이 지속되면 제천시보건소 결핵실로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OECD 가입국 중 결핵 발생률 및 사망률이 모두 1위다.

1962년 국가결핵관리체계를 구축해 전국 보건소를 중심으로 결핵예방, 환자발견, 치료사업 등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왔다.

하지만 2000년 이후 다제내성 결핵환자가 증가하며 학교와 시설 등을 중심으로 소집단 결핵환자가 지속 발생되고 있어 결핵의 조기 발견 및 치료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결핵은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5년 이내 사망률이 50~65%로 무서운 법정 감염병이지만 치료 시작 후 2주가 경과하면 전염성이 사라지고 6개월 이상 치료하면 완치가 가능하다.

조경현 기자 jgh1554@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