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녹색제품 구매율 전국 평균 웃돌아

기사승인 2018.03.17  

공유
default_news_ad1

- 4년 연속 증가세…미래 위한 착한소비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시의 녹색제품 구매율이 4년 연속 증가세를 보이는 등 녹색제품에 대한 대전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시 녹색제품 구매율은 43.0%로 전년 36.7%에 비해 6.3%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각각 31.6%, 32.6%로 소폭 상승(1.0%p)했던 2014년과 2015년의 녹색제품 구매율과 비교해 크게 늘어났다.

실제로 대전시의 녹색제품 구매율은 지난 4년 동안 증가세를 보였고, 대전시의 지난해 녹색제품 구매율은 전국 평균 37.5%보다 5.5%p 높아 녹색제품에 대전 시민들의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현재 환경표지 인증 제품은 사무용기기, 가전제품, 생활용품 등 165개 품목 3643개 업체 1만 4647개 제품이 생산되고 있고, 우수재활용인증(GR) 획득제품은 폐지, 폐고무 등 17개 재활용분야에 212개 업체 251개 품목이 생산되고 있다.

대전시는 시민들의 녹색제품 구매 촉진을 위해 2015년 녹색구매지원센터를 개소하고 녹색어린이집, 녹색체험학교, 그린오피스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녹색제품 구매기반이 약한 민간부문의 녹색제품 소비확산을 지원해오고 있다.

김추자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녹색제품 구매 및 소비는 사용단계에서부터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고 환경복원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며 "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하고 미래세대를 위하는 착한소비에 더 많은 시민들이 동참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녹색제품이란 동일 용도의 다른 제품에 비해 환경성이 개선되고 환경표지 및 우수재활용 인증을 획득한 제품을 말한다.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