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보은 속리산 벚꽃 개화… 주말까지 만개 예상

기사승인 2018.04.17  

공유
default_news_ad1

- 인근 도시(청주·대전)지역 보다 일주일 정도 늦어

   
▲ 속리산국립공원 전역에 만발한 벗꽃이 만개돼 관광객들이 촬영을 하느라 분주하다.

[충청신문=보은] 김석쇠 기자 = 국립공원관리공단 속리산립공원사무소(소장 홍대의)는 정이품송~법주사 구간 벚꽃을 이번 주말(21일~22일)까지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속리산국립공원 일원의 벚꽃은 인근 청주, 대전지역에 비해 2~3도 낮은 기온 때문에 해마다 일주일에서 열흘정도 늦게 개화한다.

벚꽃 등 봄꽃 개화에 영향을 미치는 지난다 26일부터 열흘간 평균기온이 12.2도로 오르며, 지난해보다 이른 개화가 예상됐으나, 지난 5일부터 열흘간 평균기온이 8.4도에 머물며 개화가 주춤했다.

   
 

벚꽃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은 정이품송부터 레이크힐스 호텔 앞까지 도로, 하천변이며, 법주사 경내에서는 고즈넉한 산사풍경과 함께 흰목련과 겹벚꽃을 볼 수 있다.


강성민 행정과장은 “개화 시기는 지난 해와 비슷하지만, 낮은 기온이 지속되고, 비바람이 불지 않는다면 다음 주 초까지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와 더불어 세조길 저수지 주변 송림, 참나무림의 신록도 함께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석쇠 기자 ssk4112@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