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선문대 외국인 유학생, 배화접 봉사활동

기사승인 2018.04.17  

공유
default_news_ad1
   
[충청신문=아산] 장선화 기자 =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 한국어교육원 유학생 160 여명은 15일 천안 직산지역에서 배화접 봉사활동을 했다.

아프리카, 유럽, 남미 등 세계 각국의 유학생 5~10명씩 조를 편성하여 20여 농가에 배정되어 봉사활동을 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선문대 한국어교육원과 사회봉사센터가 주관했다.

배농가의 부족한 일손을 돕고 한국농촌을 체험하기 위해 직산농협의 협조로 배농가 화접 봉사활동이다.

한국어교육원 유학생들은 3년째 배 농가를 대상으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천안 직산 농협의 송기찬 지도팀장은 “지난해에 이어 외국인들과 화접봉사활동을 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유학생들과 다양한 문화교류를 함께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국어교육원 하채수 원장은 “농촌 봉사활동도 계속해서 전개하겠지만, 지역사회의 다양한 봉사인력과 함께 멘토-멘티 자매결연을 체결하겠다”며, “외국인에게는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한국인에게는 외국어를 배우고 교류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다”고 말했다.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