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보령시, 연안 및 생태경관 보전 관리 협약

기사승인 2018.04.18  

공유
default_news_ad1

- 금강유역환경청, 충청남도 및 보령시, 충청지역 삼성 5개사, 한국지속가능발전센터 및 보령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힘 모아

   
▲ 보령시는 17일 오전 웨스토피아에서 연안 및 생태경관 보전 관리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충청신문=보령] 김환형 기자 = 보령시는 17일 오전 웨스토피아에서 연안 및 생태경관 보전 관리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기업과 민간이 자발적인 업무협약을 통해 연안 및 생태·경관 보전지역의 우수한 자연환경을 보전·관리하고 생물다양성 제고 및 쾌적한 생태탐방 공간확보로 국민이 행복한 환경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기 위한 것이다.

협약식에는 김동진 금강유역환경청장과 정원춘 보령시 부시장, 박정주 충남도 해양수산국장, 문태호 삼성전자(주)온양사업장 그룹장외 4개사업장 대표, 조명래 (사)한국지속가능발전센터 이사장, 박종만 보령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장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안 및 생태경관의 지속가능한 발전 위해 다자간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금강유역환경청과 충남도 및 보령시, 삼성전자(주)온양사업장, 삼성전기(주)세종사업장, 삼성SDI(주) 천안사업장, 삼성디스플레이(주)아산ㆍ천안캠퍼스, 한국지속가능발전센터, 보령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생태경관 보존 및 관리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된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는 생태경관보전지역의 지속가능하고 효율적인 유지관리 실현 ▲웅천 소황사구 일원(독산지역 포함)의‘해양보호구역’지정 및 관리를 통한 생물다양성 확보 ▲소황사구 보전·관리를 위하여 충청지역 삼성계열 4개사(5개 사업장)에서 사업장 별 매년 800만원 지원(3년간 2400만원) ▲대상지역의 효과적인 관리기관 지정 및 참여 협약기관의 역할 명시 등이다.

해당기업들은 앞서 지난 2006년부터 태안 신두리 사구 및 두웅습지의 지원을 시작으로 2009년부터는 웅천 소황사구의 보전·이용 시설물 설치, 외래식물 및 환경 정화활동 등을 펼쳐왔다.

정원춘 부시장은 “소황사구는 생물다양성이 풍부하고, 자연경관이 수려해 지난 2005년 환경부로부터 생태·경관 보전지역으로 지정될 정도로 보존 가치가 매우 높은 곳”이라며, “다수의 기업과 환경 단체, 시민과의 힘을 모아 소중한 천혜의 연안습지를 가꿔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보령시 웅천읍 독산리 해안에서 황교리 해안까지 걸쳐 있는 해안사구인 소황사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전체 구간이 훼손되지 않고 남아 있는 모래언덕으로, 길이 2km, 평균 폭 60m 등 면적은 좁은 편이지만 전형적인 사구식생의 형태가 잘 보존된 곳으로 노랑부리백로·매·삵·표범장지뱀 등 멸종위기종 4종과 황조롱이·소쩍새·솔부엉이 등 천연기념물 5종이 서식하고 있다.

김환형 기자 kkhkhh@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