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더불어민주당 구본영 시장 버리기?

기사승인 2018.04.25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도당, 천안시장 후보자 전략공천 요청

   
 

- 당내 경선중인 전종한·김영수도 입지 흔들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구본영 천안시장이 더민주당으로부터 버려졌다.

그리고 일찌감치 더민주당 내 천안시장 예비후보 경선에 뛰어든 전종한 천안시의회 의장과 김영수 천안시의원 또한 입지가 불분명하게 됐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 박완주)이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당에 천안시장 후보자 전략공천을 요청했다”고 밝힌데 따른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구본영 현 시장이 최근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됐다가 구속적부심에서 풀려났으나 재판에 계류 중인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더민주당 충남도당은 현역 구본영 천안시장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당선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전략수정이 불가피하게 된 것으로 전해진다.

충남도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위원장 강훈식)는 “천안시장 공천에 대해 당 안팎의 여론수렴결과 중앙당의 판단을 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에 충남도당은 공관위 의견을 수용해 중앙당 전략공천위원회(위원장 심재권)에 천안시장 후보자 전략공천을 24일 공식 요청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에 앞선 지난 20일 더불어민주당 천안갑 전혁구, 천안병 원성모 운영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충남도당 공천심사위원회는 구본영 시장에 대한 즉각 경선시행"을 요구한 바 있다.

당시 “구 시장의 기소여부를 봐가며 공천심사를 하겠다고 심사와 경선절차를 보류한 충남도당의 결정에 유감을 표 한다”며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기소가 된다 해도 유죄가 인정되는 것은 아니다”며 이 같은 주장을 폈다.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