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북 남성교원 전국평균보다 높아

기사승인 2018.05.16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충북 도내 초·중·고 남성교원(국·공·사립 통합)비율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도교육청이 학교알리미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남자교원 비율은 초등학교 29.1%, 중학교 34.8%, 고등학교 53.5%로 조사됐다.

전국 남성교원 평균 비율은 초등학교 22.9%, 중학교 30.7%, 고등학교 48.3%로 나타나 충북이 전국 평균 보다 높았다.

2016년 충북 남성교원 비율과 비교하면 초등학교 남자 교원은 0.5% 증가한 반면, 중학교는0.7% 고등학교는 0.8% 감소했다.

초등학교 남성교원 비율은 단양군이 51.5%로 도내에서 가장 높았다.

중학교는 괴산군이 55.1%, 고등학교는 보은군이 61.1%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