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시, 여성안심무인택배함 운영 확대

기사승인 2018.06.15  

공유
default_news_ad1

- 칠금2공원 및 대소원면 독정2리 원룸촌 추가 설치

   
▲ 충주시는 범죄예방을 위해 칠금동과 대소원면에 여성안심무인택배함을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칠금동 무인택배함.

[충청신문=충주] 박광춘 기자= 충주시는 범죄예방을 위해 칠금동과 대소원면에 여성안심무인택배함을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시는 2016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후 여성의 안전 및 편의 증진을 위해 지난해 9월 원룸 밀집지역인 연수동 471-1번지(한가족교회 앞)와 건국대글로컬캠퍼스 중문 2개소에 여성안심무인택배함을 설치하고 시범운영해 왔다.

이번에 무인택배함이 추가 설치된 지역은 칠금2공원과 대소원면 독정2리로 원룸 밀집지역이다.


이곳은 지난 연말 안심택배서비스 인근 지역 주민들로부터 받은 만족도 조사 결과 및 인터넷 커뮤니티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충주경찰서의 자문을 통해 선정됐다.

이번에 설치된 무인택배함은 기존에 설치된 것과 마찬가지로 범죄예방 효과를 높이기 위해 택배기능 외에 위급상황 시 119, 112와 연결하는 안심벨과 구급함 서비스가 결합됐다.

전명숙 여성정책팀장은 “앞으로도 여성친화도시 충주에 걸맞게 여성안심무인택배함을 확대하고 여성이나 시민이 필요로 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인택배함은 택배이용자가 택배수령지를 무인택배함으로 지정하면 택배기사가 보관함에 물품을 넣고 이용자에게 문자로 비밀번호를 발송하게 된다.

이용자는 물품보관 연락을 받은 후 48시간 이내에 택배보관함에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물품을 찾으면 된다.


박광춘 기자 chun0041@dailycc.net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top